대구 변호사 사무실 화재 참사, 7명 숨지고 46명 부상…방화 용의자 현장서 사망

대구 변호사 사무실 화재 참사, 7명 숨지고 46명 부상…방화 용의자 현장서 사망

대구 변호사 사무실 빌딩에서 방화로 추정되는 화재가 발생했다.

당시 불로 현재까지 7명이 숨지고 46명이 부상을 입었다.

9일 대구 변호사 사무실 빌딩에서 불이나 시민들이 옥상 부근에서 구조를 기다리고 있다. 목격자가 연합뉴스에 제보한 사진 / 이하 연합뉴스
9일 대구 변호사 사무실 빌딩에서 불이나 시민들이 옥상 부근에서 구조를 기다리고 있다. 목격자가 연합뉴스에 제보한 사진 / 이하 연합뉴스
구조를 기다리는 시민들
구조를 기다리는 시민들

대구지방법원 인근 변호사 사무실 빌딩에서 화재가 발생해 7명이 사망하고 46명이 다쳤다.

불은 9일 오전 10시 55분쯤 대구시 수성구 범어동 소재 7층짜리 빌딩 2층에서 발생했다. 해당 빌딩은 법원 뒤쪽 변호사 사무실이 밀집한 곳에 있다.

당시 화재로 건물 안에 있던 신원이 아직 확인되지 않은 7명이 사망하고 46명이 화상을 입거나 연기를 흡입하는 등 부상을 입었다. 화상을 입은 사람들 가운데 상당수는 변호사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사망자 7명 가운데 방화 용의자 A 씨도 포함됐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화재 당시 “건물 2층에서 검은 연기 보이고 폭발음도 들렸다”라는 신고가 119에 접수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불은 20여 분 만에 진화됐으며 소방당국은 인명 피해가 더 있는지 확인 중이다.

화재 당시 건물 안에 있다 무사히 대피한 변호사들의 증언도 나왔다.

한 변호사는 연합뉴스에 “20분 정도 공포의 시간이 지난 뒤 소방관들이 건넨 방독면을 쓰고 나서야 발걸음을 내디딜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다른 변호사는 “대피 과정에서 봤는데 최초 발화 지점으로 추정되는 변호사 사무실 문이 열려있었다. 방화범이 문을 연 채 인화물질을 뿌리고 불을 지른 것으로 보였다”라고 밝혔다.

경찰은 화재 발생 당시 의뢰인이 불만을 제기한 정황이 있었다는 점을 확인하고 방화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화재 현장. 목격자가 연합뉴스에 제보한 사진 
화재 현장. 목격자가 연합뉴스에 제보한 사진 
화재 현장. 목격자가 연합뉴스에 제보한 사진
화재 현장. 목격자가 연합뉴스에 제보한 사진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