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거동 불편한 할머니 도운 배달 청년과 버스 기사

[영상] 거동 불편한 할머니 도운 배달 청년과 버스 기사

입력 :

 

 ▲ 지난달 28일 오후 1시쯤 종로구 창신동의 한 횡단보도에서 보행 신호가 끝난 뒤 걷고 있는 노약자를 배달 청년과 버스 기사가 부축해 이동하고 있다. [사진=김광석씨 제공]

오토바이 배달 청년과 시내버스 기사가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을 함께 부축해 횡단보도를 건너는 훈훈한 장면이 공개됐다.

제보자 김광석(40·서울 성북구)씨는 지난달 28일 오후 1시쯤 서울 종로구 창신동 동묘앞역 교차로에서 신호에 걸려 정차 중이었다. 왕복 7차로에 있는 횡단보도 앞이었다. 그런데 갑자기 김씨 차량 앞에 있던 배달 청년이 오토바이에서 내려 어디론가 달려갔다.

김씨는 시야가 버스에 가려 청년의 행동을 이해할 수 없었다. 영문을 몰라 궁금해하던 그때, 그의 눈에 들어온 건 할머니를 부축하는 청년의 모습이었다. 보행 신호가 끝난 상황에 느리게 걸음을 옮기는 할머니를 보고 걱정이 되어 달려간 것이다.

청년은 할머니를 옆에서 부축하며 천천히 횡단보도를 건너기 시작했다. 정차해 있던 370번 시내버스에서 내린 운전기사도 할머니에게 다가가 도움의 손길을 건넸다. 그렇게 두 사람은 할머니를 양쪽에서 부축해 무사히 횡단보도를 건넜다.

김씨는 이들의 선한 동행에 작게 힘을 보탰다. 보행 신호가 끝나고, 주행 신호가 들어왔음에도 조금 더 정지선에 멈춰 있었다. 할머니와 배달 청년, 그리고 버스 기사가 횡단보도를 무사히 건널 때까지 기다린 것이다.

김씨는 서울신문과 통화에서 “할머니의 몸이 많이 불편해 보였다”며 “보행 신호에 출발하신 것 같은데, 한두 차선도 못 건넌 상황에 이미 보행 신호가 끝나 차들이 지나다니는 상황이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그는 “당시 제가 할 수 있는 건 할머니가 무사히 건널 수 있도록 움직이지 않는 것뿐이었다”며 “배달 청년과 버스 기사님이 할머니를 부축해 무사히 횡단보도를 건널 수 있었다. 두 분을 칭찬해주고 싶다”고 덧붙였다.

서울신문은 수소문 끝에 김씨가 제보한 영상 속 시내버스 기사와 연락이 닿았다. 평선흥(42·대원여객)씨가 그 주인공이다. 그는 “차들이 비상등을 켜고 지나가길래 봤더니 거동이 불편한 할머니께서 횡단보도에 서 계셨다”며 “저희 할머니 생각도 났고, 할머니 안전이 우선이라는 생각에 도와드리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할머니를 함께 모셔다 드린 배달 기사님께 고생하셨다는 말 한마디 드리고 바로 버스에 탔다”며 “할머니를 도와드린 배달 기사님에게 감사드린다. 특히 아무런 불평 없이 기다려준 승객들에게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