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윤 대통령, 도어스테핑 중단 하루 만에 재개

[속보] 윤 대통령, 도어스테핑 중단 하루 만에 재개

활짝 웃는 윤석열 대통령 자료 사진 / 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출근길 도어스테핑(약식회견)을 중단 하루 만에 재개했다. 다만 취재진과 멀찌감치 떨어진 원거리 방식으로 진행됐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12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 기자들이 멀리서 인사를 하자 멈춰 선 뒤 “여러분들이 코로나19 확진됐다. 그래서 여러분들도 가급적 재택근무를 권고하고 청사 안전을 지키고자 했는데 다들 나오신다면서”라고 인사했다.

취재진이 약 7~8m 떨어진 거리에서 “이 정도 거리에서 도어스테핑은 어떤가?”라고 묻자 윤 대통령은 “물어볼 거 있으면 물어보라”라고 답했다.

윤 대통령은 코로나19 방역 조치 관련 질문에 “어제 질병관리청장, 국가 감염병 대응위원장, 복지차관이 와서 회의했는데 내일 국무총리 주재 중대본 회의에서 기본 방침이 (결정된다)”라고 말했다. 취재진이 “내일도 도어스테핑을 하느냐?”라고 묻자 “이거야 하면 안 되나? 여러분 괜찮으면 며칠 있다가 (포토라인) 칩시다”라고 답했다.

대변인실은 지난 11일 공지에서 “코로나19가 확산됨에 따라 대통령의 도어스테핑을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라고 밝혔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