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아베, 총으로 저격한 ‘용의자 정체’…정말 뜻밖입니다 (+이유)

일본 아베, 총으로 저격한 ‘용의자 정체’…정말 뜻밖입니다 (+이유)

 

일본 아베, 총으로 저격한 ‘용의자 정체’…정말 뜻밖입니다 (+이유)

신조 전 일본 총리가 총을 맞고 쓰러졌다.

 

이런 가운데 총격을 가한 용의자의 정체도 알려졌다.

아베 전 일본 총리에게 총격을 가한 용의자(오른쪽)가 범행 직후 경호 요원에게 제압당하고 있다 / 이하 트위터 @guma_bear
아베 전 일본 총리에게 총격을 가한 용의자(오른쪽)가 범행 직후 경호 요원에게 제압당하고 있다 / 이하 트위터 @guma_bear
아베 전 일본 총리에게 총격을 가한 용의자(오른쪽)가 범행 직후 제압당하고 있다
아베 전 일본 총리에게 총격을 가한 용의자(오른쪽)가 범행 직후 제압당하고 있다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가 8일 선거 유세 도중 총을 맞고 쓰러졌다고 연합뉴스가 일본 NHK 보도를 인용해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아베 전 총리는 이날 오전 11시 30분쯤 일본 나라현 나라시에서 참의원 선거를 앞두고 거리 유세를 하던 중 갑자기 피를 흘리면서 쓰러졌다. 당시 총성과 같은 소리가 2차례 들렸으며 아베 전 총리가 가슴 부위에서 피를 흘리면서 쓰러진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경찰 관계자는 아베 전 총리가 뒤에서 총을 맞은 것으로 보인다고 발표했다. 아베 전 총리는 병원으로 긴급 이송됐으며 현재 심폐 정지(심정지)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총 맞고 쓰러진 아베 전 일본 총리 / 교도통신-연합뉴스
총 맞고 쓰러진 아베 전 일본 총리 / 교도통신-연합뉴스

일본 경찰은 사건 직후 현장에서 일본 나라시에 사는 야마가미 데쓰야(41)를 체포했고 소지하던 총도 압수했다. 현재 그를 살인미수 혐의로 조사하고 있다.

이날 일본 주요 언론들은 용의자의 정체도 보도했다. 일본 후지TV는 “아베 전 총리에게 총격한 가한 남성은 전직 일본 해상 자위대원”이라고 전했다.

용의자는 해상 자위대에서 3년간 근무하다 2005년 퇴직한 인물이다. 경찰 조사에서 ‘아베 전 총리에게 불만이 있어 죽이려 했다’라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라고 보도했다. 

해상 자위대는 일본 군국주의의 상징이다. 욱일기를 군기로 사용하고 있다. 아베 전 총리는 재임 시절 자위대의 역할 확대와 일본 군국주의를 옹호하는 행보를 해왔다.

일본 해상 자위대의 상징인 욱일기 / KPGPayless-shutterstock.com
일본 해상 자위대의 상징인 욱일기 / KPGPayless-shutterstock.com

이 소식은 더쿠 등 국내 주요 커뮤니티로도 전해졌다. 네티즌들은 자위대 출신 남성이 아베 전 총리에게 총격을 가했다는 보도에 뜻밖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댓글 보기)

다음은 총격 사건 당시 영상(움짤)이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