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대표, 파격 결단…“우크라이나에 가겠습니다” (+이유)

이준석 대표, 파격 결단…“우크라이나에 가겠습니다” (+이유)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우크라이나행 결단
러시아의 침공으로 전쟁 중인 우크라이나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파격적인 결단을 내렸다.

이준석 대표가 우크라이나에 가겠다고 전격 선언했다.

이준석 대표가 6.1 지방선거가 끝나면 우크라이나를 가겠다고 밝혔다.

현재 우크라이나는 러시아의 공격을 받는 전쟁 상황이다.

이준석 대표가 다음 달 초 ‘정당 대표단’ 자격으로 우크라이나를 방문한다.

국민의힘은 30일 낸 보도자료에서 이준석 대표와 당 소속 국회의원들로 구성된 ‘한국-우크라이나 자유·평화 연대 특별대표단’이 지방선거 후 우크라이나를 방문한다고 밝혔다.

이들의 방문 시기는 6월 초로 조율 중이다. 자세한 일정은 추후 공지될 예정이다.

국민의힘은 보도자료에서 “최근 우리 국민들이 우크라이나 상황에 대해 마음 깊이 안타까워하고 조속한 평화가 오기를 기원하고 있다. 이러한 국민들의 염원을 담아 우크라이나 국민들을 뵙고 위로를 건넬 예정이다”라며 방문 취지를 설명했다.

이어 “이번 방문은 아시아 국가 최초 정당 방문으로 조속한 종전과 평화를 염원하는 국민의힘의 강한 지지와 연대를 표명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이런 가운데 강용석 무소속 경기지사 후보는 30일 서울중앙지검에 이준석 대표에 대한 출국금지를 신청했다.

강용석 후보는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 방송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에서 이준석 대표의 성 상납 의혹 등을 제기해왔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