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 하구서 발견된 아동 시신, 경찰 전혀 예상치 못한 ‘원인’ 제기했다

 

경찰이 경기도 김포 한강 하구에서 남아 시신이 발견된 사건에 예상 밖의 원인을 제기했다.

한강 하구 자료 사진. 기사와 관련 없음 / 이하 연합뉴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경찰은 김포 한강 하구에서 발견된 남아 시신 유입 경로와 관련해 북한 수해 사고 가능성을 제기했다.

지난 5일 MBC에 따르면 경찰은 숨진 아이의 지문을 실종아동 방지 시스템과 대조하려 했지만 시신이 상당히 부패해 채취하지 못했으며, 최근 인접 지역에서 들어온 실종신고 내역을 확인했지만 현재까지 해당 사건과 관련해 비슷한 기록도 확인하지 못했다. 이에 경찰은 익사 사고나 범죄 가능성, 북측의 수해로 인한 사고까지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하고 있다.

김포 전류리 포구에서 바라본 북한 / 이하 뉴스1

경찰이 북측 수해 사고로 추정하는 이유는 지난달 말부터 이달 초까지 북한이 기록적인 폭우로 큰 피해를 입었기 때문이다. 북한은 농경지부터 평양 도심이 침수됐으며 강물까지 불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국립해양조사원은 지난 5일 어민들의 말을 빌려 한강 하구 강화대교의 만조 시각은 오전 9시 41분이었으며, 한강 물이 빠지지 못하면서 강물이 북측에서 남측으로 유입돼 오전 11시 반쯤 물 수위가 가장 높았다고 전한 바 있다.

시신을 수습한 경찰과 소방 당국에 따르면 아이의 반바지는 허리에 고무줄이 있는 형태로 오래전 만들어져 낡은 상태였으며, 보통 옷 안에 달려 있는 품질표시 라벨과 제작사 상표도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전류 리포구

앞서 MBN은 지난 5일 이날 낮 12시쯤, 김포시 하성면 전류리포구 인근에서 10살 미만으로 추정되는 아동 시신을 발견했다고 단독 보도했다.

아동 시신은 경기도 김포 한강 하구에서 어민에 의해 처음 발견됐다. 어민 신고를 받은 군 당국이 감시장비로 시신을 확인했고 경찰에 알린 것으로 전해졌다. 발견 당시 아동 시신은 상의를 벗은 채 바지만 입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경찰은 인근 일산서부경찰서와 파주경찰서의 강력반 형사들을 모두 투입해 숨진 남아 신원과 한강 유입 경로를 파악하는 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