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여사 민간인 1명 동반 논란, 오늘(6일) 용산 대통령실이 입장 내놨다

김건희 여사 민간인 1명 동반 논란, 오늘(6일) 용산 대통령실이 입장 내놨다

대통령실 측은 6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들과 만났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항간의 논란에 대해 “신 모 씨(민간인 신분 여성·이원모 대통령실 인사비서관 부인)는 행사 전체를 기획하고 사전 답사하는 업무를 맡기기 위해 저희가 도움을 요청한 것이다. (신 씨는) 해외 경험이 풍부하고 영어에 능통하고 국제교류 행사 기획과 주관도 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대통령실은 신 씨의 과거 국제 행사 기획 증거, 전문성 검증 등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관계자는 “신 씨가 민간인 신분으로 이 행사에 참여한 것이 아니다. (스페인에서 열린 나토 일정에) 기타 수행원으로 분류됐다“며 “임의로 지정하는 것이 아닌 민간인 도움이 필요할 경우에 외교부 장관 결재를 통해 지정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신 씨는 스페인에서 열린 나토(NATO)정상회의, 해외동포간담회, 김건희 여사의 스페인 현지 내 리사이클링 업체 방문, 한국문화원 방문 등 행사를 기획하고 조율하는 업무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기획류의 업무는 공무원도 할 수 있지 않았겠냐”는 질문에 대통령실은 “신 씨는 대통령 부부와 오랜 인연이 있다. 행사 기획은 전문성도 필요하겠지만, 가장 중요한 건 대통령 부부의 의중을 잘 이해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신 씨)이 분이 대통령실에 근무하는 것을 저희가 검토했었다. 하지만 남편(이원모)이 인사비서관으로 확정되고 나서 이해충돌 등 문제가 있을 것 같아 본인도 (근무 제안을) 고사했다. 그래서 채용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대통령실은 이번 스페인 출장에서 신 씨에게 필수적인 항공편, 숙소를 지원했다고 밝히며 다만 수행원 신분인 신 씨가 별도의 보수를 받지 않았다는 점을 강조하며 특혜, 이해충돌의 여지는 전혀 없다고 말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