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어선 화재 원인은 ‘방화’‥50대 선원 체포

제주 어선 화재 원인은 ‘방화’‥50대 선원 체포

 

앵커

 

사흘 전 제주 성산항에 정박 중이던 어선 3척에 불이 나 수십억 원의 재산피해가 났습니다.

 

이 어선에 불을 지른 것으로 추정되는 50대 선원이 해경에 붙잡혔습니다.

 

이따끔 기자입니다.

리포트

 

차량 한 대가 항구에 멈춰 섭니다.

 

한 남성이 내리더니 흰 장갑으로 보이는 물건을 꺼내 주유구에 넣었다 빼며 기름을 묻히는 듯한 행동을 합니다.

 

이후 어선 위로 올라간 남성은 두 번째 어선의 갑판 위를 지나 세 번째 배 안으로 들어갑니다.

 

남성은 50분 뒤 배에서 나와 차를 타고 사라졌습니다.

 

그런데 남성이 빠져나온 어선에서 시커먼 연기가 피어오르더니, 17분 뒤 세 차례 폭발과 함께 불꽃이 치솟았습니다.

 

황급히 달려온 시민이 신고했지만, 어선 3척과 진화 작업 중이던 고성능 화학차 1대가 전소돼 29억 원의 재산피해를 냈습니다.

“남성이 올라탔던 29톤짜리 어선입니다. 남성은 조타실 앞 갑판 부근에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입니다.”

 

해경은 CCTV에 찍힌 차량 번호를 추적해 다른 어선에서 일하는 50대 선원인 용의자를 긴급체포했습니다.

 

[화재 피해 선주]

“그 사람이 이쪽에서 배를 보통 한철 타기도 하고 2년 타기도 하고 했는데, 최근에 지금 현재 성산포 선적 연승 배를 타고 있는 것 같습니다.”

 

남성은 경찰 조사에서 술에 취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해경은 남성의 차량에 있던 장갑 여러 개와 당시 입고 있었던 옷에 대한 감정을 의뢰했고, 선박 방화 혐의로 구속 영장을 신청할 계획입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