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훌륭한 인사’ 자부한 윤석열 대통령… 고민정 의원, 작심 발언 날렸다

‘훌륭한 인사’ 자부한 윤석열 대통령… 고민정 의원, 작심 발언 날렸다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석열 정부의 ‘부실 인사’를 대놓고 꼬집었다.

고 의원은 5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이날 윤석열 대통령이 한 발언을 지적하며 이를 반박하는 내용의 글을 공개했다.

그는 “그래서 윤석열 정부의 훌륭한(?) 장관들을 되짚어 봤습니다”라고 시작하는 글에서 한덕수 국무총리, 박보균 문화체육부 장관, 박순애 신임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의 과거 행적을 하나하나 따지며 문제 삼았다.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 뉴스1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 뉴스1

그러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모두 임명이 강행됐다”고 지적했다.

또 앞서 자진 사퇴한 정호영·김승희 전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김인철 전 교육부 장관 후보자 등을 언급하며 “대통령께서 생각하시는 ‘훌륭한’의 기준이 무엇인지 궁금하다”고 되물었다.

고 의원은 “인청(인사청문회) 내내 ‘인사 기준을 밝히라’ 요구했지만 끝내 모르쇠로 일관했다”며 “인수위(대통령직인수위원회) 시절 인사 검증 라인 책임을 추궁했지만, 이 역시 묵살했다”고 주장했다.

고민정 의원이 5일 오후 페이스북에 올린 글 / 페이스북
고민정 의원이 5일 오후 페이스북에 올린 글 / 페이스북

이어 “인사청문을 할 수 없는 상황에서 후보자 지명은 거둬달라 요구했지만, 이것도 무시하고 심지어 인사청문회 없이 장관을 임명했다”고 비판했다.

그는 “대통령께서는 어느 세상에 살고 계시는지 궁금하다”며 “심지어 자기 부정을 하고 계시는 윤 대통령을 보며 유체 이탈 화법의 정수를 본다”고 날 세워 말했다.

고 의원은 정호영 전 후보자에 이어 전날인 4일 김승희 전 복지부 후보자가 낙마하자, ‘인사 참사’라며 이를 비판하는 글을 한 차례 게재한 바 있다. (이데일리 보도)

그는 페이스북을 통해 “인사가 만사라는데 윤석열 정부가 지금까지 보여준 인사는 ‘참사’ 그 자체”라며 “정치 중립이 우려되는 윤석열 라인 일색의 ‘검찰 인사’, 전문성과는 무관한 ‘친구·동기 챙기기 인사’, 이해 충돌과 부모 찬스 논란의 ‘불공정 인사’, ‘부실 검증 인사’ 등 부실 인사의 종합선물 세트라고 할 만한 정도”라고 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5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대화하는 모습 / 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5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대화하는 모습 / 뉴스1

야권을 중심으로 ‘부실 인사’ 논란이 제기되자, 이날 오전 윤 대통령은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입장을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송옥렬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박순애 신임 사회부총리, 김승희 전 복지부 장관 후보자 같은 경우에 부실 인사, 인사 실패 지적이 있다’는 질의에 윤 대통령은 “전 정권에 지명된 장관 중에 그렇게 훌륭한 사람 봤냐”고 답했다.

그러면서 “사람들의 자질이나 이런 것을 다른 정권 때하고 한번 비교해보라”고 강조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