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박지원 대놓고 찍었다 “굉장히 중요한 국가범죄”

대통령실, 박지원 대놓고 찍었다 “굉장히 중요한 국가범죄”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 / 뉴스1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 / 뉴스1
대통령실이 문재인정부 때 국가정보원장을 맡은 인사들에 대한 수사를 주시하고 있다고 했다.

대통령실 관계자가 7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정원이 박지원·서훈 전 국정원장을 검찰에 고발한 것에 대해 “검찰 수사를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뉴스1이 이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이 관계자는 “어쨌든 두 사건을 윤석열정부가 굉장히 주목하는 이유는 반인권적, 반인륜적, 국가의 문제가 있었다면, 다시 얘기해서 공무원 피격사건을 두고 자진 월북이란 프레임을 국가가 씌우려 했다면, 또 귀순하면 헌법이 규정하는 대한민국 국민임에도 북한의 입장을 먼저 고려해서 그분의 인권을 침해했다면 굉장히 중대한 국가범죄다”라고 지적했다.

취재진이 ‘국정원의 진상조사 과정에서 결과가 대통령실에 보고됐나’라고 묻자 대통령실 관계자는 “정보기관이 대통령에게 언제 어떤 방식으로 어떤 보고를 드렸다는 건 공개하기 어렵다”며 “대통령실은 국정원에서 자료낸 것을 보고 고발 내용을 인지했다”고 말했다.

국정원은 전날 박 전 원장에 대해선 ‘서해 공무원 피격사건’과 관련해 첩보 보고서 등을 무단 삭제한 혐의 등으로, 서 전 원장에 대해선 ‘탈북어민 강제북송 사건’과 관련해 당시 합동조사를 강제 조기 종료시킨 혐의 등으로 각각 대검찰청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박 전 원장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국정원이 제기한 혐의를 다음과 같이 부인했다.

“과거로 다시 회귀시키려고 하는 거예요. 답변 드리자면 모든 첩보, SI(특별취급정보) 문서는 국정원이 생산하지 않습니다. 공유할 뿐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문건으로 본 적도 없고, 제가 보았다고 하더라도 지시할 바보 국정원장 박지원도 아닙니다. 또 우리 직원들이 지금은 개혁돼서 국정원장이 부당한 지시를 하면 듣지 않습니다. 그런 국정원 직원도 없습니다. 더욱 중요한 것은 제가 삭제를 했다고 하더라도 국정원은 메인 서버에 남는다는 거예요.”

검찰은 두 전직 국정원장에 대해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중앙지검은 이날 박 전 원장에 대한 수사는 공공수사1부(이희동 부장검사)에, 서 전 원장에 대한 수사는 공공수사3부(이준범 부장검사)에 배당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